검색

23일, 택시기사 살해 후 태국으로 도피한 피의자를 신속한 인터폴 공조로 범행 11시간 만에 태국에서 검거, 국내 송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선희 기자
기사입력 2023-10-24

     피의자 국내 송환 모습

 

충남경찰청장(청장 유재성)23, 택시기사를 살해 후 태국으로 도주한살인 피의자 A(, 44)를 경찰청(인터폴), 인천경찰청 및 인천국제공항경찰단, 광주경찰청, 태국 경찰주재관 등과의 긴밀한 공조로범행 11시간 만에 태국 공항에서 검거하고, 24일 국내로 송환하였다고 밝혔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23일 오전, 아산 탕정면 도로에서 사람이 쓰러져 있다는 112신고를 접수하고, 택시기사 살인사건으로 인지하여 피의자 검거를위한 추적 수사에 착수하였다.

 

이번 택시기사 살해 피의자의 검거 경위는 다음과 같다.

 

충남 아산경찰서는 10.23.06:52경에서 살해된 피해자를 발견한 이후 피해자 택시의 위치를 추적, 인천국제공항으로 이동한 사실을 발견하고,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공조를 요청하였다.

 

공항경찰단 수사팀은 인천국제공항 주차장에서 피해자의 택시를 발견하고, 공항 내 CCTV 분석을 통해 피의자의 사진을 확보함과 동시에 공항 CCTV에 찍힌 피의자의 동선을 추적하여 방콕행 비행기에 탑승한 것을 확인하였다.

 

이때부터 촌각을 다투는 국제공조가 시작되었다.

 

충남경찰청 형사과는 공항경찰단으로부터 위와 같은 사실을 통보받은 즉시,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에 피의자의 사진을 전송하며공조를 요청하였다.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는 공항경찰단의 협조를 받아 항공편과 현지 도착시각을 파악하고, 사진 외 피의자에 구체적 정보 없이 태국 경찰청 및 이민국 등과 국제공조를 개시하였다.

 

인터폴국제공조과는 피의자가 태국 공항의 입국장을 빠져나가면 신병확보가 어려워질 것을 우려, 비행기 도착 즉시 신병확보하기로 작전을 수립하였다.

 

태국 이민청은 우리 체포영장 없이 피의자의 신병을 확보하는데 난색을 표했으나, 인터폴 공문 발송 및 태국 경찰주재관의 지속적 설득으로 영장 없이 3시간 동안 피의자를 임시보호 조치 하는 것으로 협의하였다.

 

이와 동시에, 인터폴국제공조과는 피의자가 현지 신병확보 될 것에 대비하여 아산경찰서 형사 2명과 경찰청 인터폴국제공조과 1명을 송환팀으로 편성하고 태국 방콕으로 급파하였다.

  

국제공조 개시 후 4시간이 경과한 15:08, 태국 경찰주재관으로부터 태국 이민국 수사팀이 피의자의 신병확보를 하였다는 낭보가 들어왔다.

 

피의자 신병확보 당시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는 우리측 요청에 따라 태국 경찰및 이민국 수사관 20여 명이 대기하며 돌발상황에대비하였다.

 

한편, 충남경찰청과 아산경찰서의 체포영장 발부를 위한 노력도 긴박하게 전개되었다.

 

태국 이민국에서 영장 없이 3시간 동안 임시보호 조치를 약속하였으나, 우리 호송팀의 현지 도착시간을 감안하면 턱없이 부족한 시간으로, 임시보호 조치 시간 연장을 위해서는 체포영장이 필수적인 상황이었다.

 

인터폴국제공조과는 태국 이민국에 우리 체포영장을 제시하는 것을조건으로 우리 호송팀도착 시까지 임시보호 조치 시간 연장을 설득하였고, 동시에 충남경찰청에 이와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

 

결국, 아산경찰서, 검찰, 법원의 적극적이고 신속한 협조하에 우리호송팀이 비행기에 탑승 전 영장이 발부되어 체포영장을 들고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었다.

 

한편, 10.24.() 00:15,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도착한 우리 송환팀은우리 국적기에서 피의자의 신병을 인계받아 체포영장을 집행하였.

 

호송팀은 10.24.() 08:50, 인천국제공항으로 송환 후, 즉시 피의자를 아산경찰서로 압송하였다.

 

이번 검거는, 경찰 합동수사팀과 태국 당국과의 신속한 공조를 통해 일궈낸 성과로,

 

특히, 지난 10.17.~20. 우리 경찰청 주관으로 서울에서 개최한 2023년 국제경찰청장회의에 태국 대표 자격으로 참석한 태국 경찰청 차장과윤희근 경찰청장의 양자회담으로 튼튼하게 구축된 양국 경찰 간 신뢰와 협력네트워크가 태국 경찰의 이번 협조를 이끌어 내는 결정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2023년 국제경찰청장회의에 31개국 4개 국제기관이 참석

 

아산경찰서는 피의자에 대해 범행동기와 구체적 범행방법 등을 면밀히 조사 후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다.

 

/ 이선희 기자

 

<저작권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한국네트워크뉴스. All rights reserved.